남자는 남자며 여자는 여자다 > 운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운문의 향기

남자는 남자며 여자는 여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양사 작성일21-11-27 05:31 조회106회 댓글0건

본문

남자는 남자며 여자는 여자다
++++++++++++++++++++++++++++

위는 하늘이며 아래는 땅이다.
남자는 남자며 여자는 여자로다.

목동이 목동을 만나서
대중들이 다 함께
라라리를 부르도다.

=========================

上是天兮下是地
상시천혜하시지

男是男兮女是女
남시남혜녀시녀

牧童撞着牧牛兒
목동당착목우아

大家齊唱囉囉哩
대가제창라라리


- 야보(冶父)
++++++++++++++++++++++++++++


세상은 본래의 모습
그대로가 가장 좋은 것이다.

인위적으로
아무리 아름답게 만들어도
자연 그대로만은 못하다.

다른 것도 그렇지만
특히 분재를 한
나무들을 볼 때마다
그런 이치를 확연히 느낀다.

본연의 모습이 참 모습이며
완전한 모습이기 때문이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모든 사람들이 본래 갖추고 있는
그것만 잘 알면 완전하다.

구태여 첨삭을 할 필요가 없다.

참선을 하고
기도를 하고 염불을 하여
다른 모습으로 살아보려고 하지만,
그 일들의 끝은
결국 본래의 모습을 찾아
본래대로 살자는 것이다.

다른 삶을 찾아 헤매지만
다른 삶은 없다.
본래의 삶 그대로다.


위에는 하늘이 있고
아래에는 땅이 있다.
남자는 남자고, 여자는 여자다.

목동이 목동을
만났다는 뜻이 무엇인가.

다른 삶을 찾아
수많은 방편을 동원하고
노력을 기울이지만,
결국은 본래의 모습을 만났다는 말이다.

본래의 모습을 만나니
함께 기뻐하여 태평가를 부른다.


여래란 부처님의 다른 말이다.
금강경에서는
여래를 설명하면서
모든 존재가
늘 그러한 것이 여래라 하였다.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다.
하늘은 위에 있고 땅은 아래에 있다.
남자는 남자고 여자는 여자이듯이
모든 존재가
본래 그러한 것이 여래라는 것이다.


성불울 하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가.

성불하는 길을 배우는 것이
불교를 믿는 일이며
불교를 공부하는 일이다.

불교는 이처럼
세상과 사람의 완전한 모습이라는
사실을 아는 데 있다.

그 완전한 본래의 모습이
성불이며 견성이며 열반이다.



출처 :
무비 스님이
가려뽑은 명구 100선 ③

[무쇠소는 사자후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57205 전남 장성군 북하면 백양로 1239   종무소 - Tel : 061-392-7502 / Fax : 061-392-2081

기도접수처 - Tel : 061-392-0100 / Fax : 061-392-1143   템플스테이 - Tel : 061-392-0434

Copyright © 2020 대한불교조계종 백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