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도 보이지 않고 소도 보이지 않네 > 운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운문의 향기

사람도 보이지 않고 소도 보이지 않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양사 작성일21-12-02 05:37 조회364회 댓글0건

본문

사람도 보이지 않고
소도 보이지 않네


++++++++++++++++++++++++++++

배꽃 천만 조각이
맑고 빈 집에 날아드는데

목동이 부는 피리소리
앞산을 지나가건만

사람도 보이지 않고
소도 보이지 않네.

=========================

梨花千萬片 飛入淸虛院
이화천만편 비입청허원

木笛過前山 人牛俱不見
목저과전산 인우구불견


- 청허휴정(淸虛休靜)
++++++++++++++++++++++++++++


불교의 말씀은
언제나 그 격식이 있다.

이 선시도 얼른 보기에
배꽃이 휘날리는 봄날의 모습과
목동이 피리를 불고 가는
그림 같은 풍경을 그리고 있는 듯하다.

선시의 맛을
감소시키는 해설이 되겠지만
그 갖추어야 할 격식과
깊은 내용을 분석하자면

묘유(妙有)와 진공(眞空),
진공과 묘유가 어우러진
중도(中道)를
아름답게 잘 나타내고 있는 시다.


배꽃이 천만 조각으로 휘날리는 것은
삼라만상이 이렇게 존재하고 있음을
선안(禪眼)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그 배꽃이 맑고 텅 빈 집으로
날아들고 있다는 말은
선시의 작자
청허휴정(淸虛休靜, 1520~1604)
스님 자신의 이름을 빌어서

‘우주만유가 묘하게 있으면서
진정으로 공하고,
진정으로 공하면서 묘하게 있다.’

고 한다.


목동이 부는 피리소리
앞산을 지나간다는 말도
묘유에 해당하는 말이다.

그러나
사람도 소도
보이지 않는다는 말은
주관도 객관도
텅 비어 없다는 의미이다.

모든 존재의 존재원리가 그와 같다.

시의 제목도
‘주관도 객관도 모두 없어진 상태
(人境俱奪)’라는 말이다.

주객이 모두 없지만 묘하게 있다.

이렇게 있는 것이 제대로 있는 것이고,
이렇게 없는 것이 제대로 없는 것이다.

선의 안목으로 볼 때
모든 존재는
이렇게 중도적으로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편의 시도
이러한 격식과 내용에 맞게 쓴다.

선천 선지(禪天禪地)에
선화(禪花)가 휘날린다.



출처 :
무비 스님이
가려뽑은 명구 100선 ③

[무쇠소는 사자후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57205 전남 장성군 북하면 백양로 1239   종무소 - Tel : 061-392-7502 / Fax : 061-392-2081

기도접수처 - Tel : 061-392-0100 / Fax : 061-392-1143   템플스테이 - Tel : 061-392-0434

Copyright © 2020 대한불교조계종 백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