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은 골짜기(深谷) > 운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운문의 향기

깊은 골짜기(深谷)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양사 작성일21-12-04 05:15 조회341회 댓글0건

본문

깊은 골짜기(深谷)
+++++++++++++++++++++++++++

깊고 먼 이 곳에
그 누가 이르리.

조각구름 한가로이
골의 입구에 걸렸는데

이 가운데
뛰어난 경치를 아는 이 없어

명월과 청풍이
푸른 하늘을 희롱하고 있다.

==========================

極遠誰能倒那邊 片雲橫掛洞門前
극원수능도나변 편운횡괘동문전

其中勝境無人識 明月淸風弄碧天
기중승경무인식 명월청풍롱벽천


- 나옹혜근(懶翁惠勤)
+++++++++++++++++++++++++++


나옹(懶翁, 1320~1376) 스님의
‘깊은 골짜기(深谷)’라는 시다.

말씀은
깊은 골짜기를 이야기 하고 있으나
내용인즉
자신만이 도달한
높고 깊은 선경(仙境)을 의미한다.

선사들의 선시는 언제나 그렇다.

사물과 풍경을 이야기하고 있으나
그 말 속에는 언제나
자신이 터득한 깨달음의 경지와
독보적 정신세계를
은근히 드러내고 있다.

만약 그것이 없으면
선사의 선시라 할 게 없다.


나옹 스님은
우리 불교사에 자랑할 만한
매우 훌륭하신 도승이다.

특별한 행적도 많다.
문장과 지견이 남다르다.

그래서 좋은 시가 많이 전하며
스님의 토굴가(土窟歌)는
아직도 선불교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입에서 떠나지 않고 있다.


깊고 먼 이곳이
그냥 깊기만 한 것이 아니고
흰 구름 한 조각이
동구에 가로걸려 있어서
풍경이 얼마나 깊은지를
가늠할 길이 없다.

그 뛰어난 경치를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다.

나옹 스님의
그 훌륭한 선의(禪意)와 선기(禪機)를
누가 감히 짐작하겠는가.

그야말로
불불(佛佛)이 불상견(不相見)이나
도인만이 도인을 알아본다.

그래서 명월과 청풍만이
푸른 하늘을 희롱하고 있다고 하였다.

한 평생 자신의 생애를
다 바쳐서 이르러 온
지극한 도의 경지를
이렇게 아름다운
시어를 통해서 그리고 있다.

곱십고 음미할수록
참으로 숨이 멎는 절창이다.



출처 :
무비 스님이
가려뽑은 명구 100선 ③

[무쇠소는 사자후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57205 전남 장성군 북하면 백양로 1239   종무소 - Tel : 061-392-7502 / Fax : 061-392-2081

기도접수처 - Tel : 061-392-0100 / Fax : 061-392-1143   템플스테이 - Tel : 061-392-0434

Copyright © 2020 대한불교조계종 백양사. All Rights Reserved.